수록된 작품들 모두 지독하다 싶을 만큼 평이해서 읽는 내내 탈력감이 느껴졌다. 이런 소설이 양산 되고 읽는 행위의 의의는 도대체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비슷한 채도의 정이현 류를 읽을 때는 그래도 어떤 고유한 날카로움에 압도될 때도 있었는데 서유미에게서는 그런 지점을 도저히 찾기 힘들었다. 판타스틱 개미지옥이나 쿨하게 한걸음에서 보여준 특유의 작위성이 한결 누그러진 느낌인데 차라리 조금 뜨악스럽던 그런 작위성이 개성이겠다 싶을 만큼 무감한 세계들이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두가 헤어지는 하루 /서유미  (0) 2018.12.11
어떤 여자들 /켈리 레이차트  (0) 2018.12.03
어쩌면 이상한 몸 /장애여성공감  (0) 2018.11.30
경애의 마음 /김금희  (0) 2018.11.30
Drop Dead Diva /조쉬 버만  (0) 2018.11.22
너는 검정 /김성희  (0) 2018.11.07